전체보기

2019년 12월 03일 새벽설교(계8:1-13) > 새벽설교

본문 바로가기

우면동교회

전체보기

새벽설교

  • HOME
  • >설교
  • >새벽설교

요한계시록 | 2019년 12월 03일 새벽설교(계8:1-13)

페이지 정보

작성자
생동교회
설교일
2019-12-03
조회
145회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
본문

일곱째 봉인과 금 향로


1.  일곱째 인을 떼실 때에 하늘이 반 시간쯤 고요하더니
2.  내가 보매 하나님 앞에 일곱 천사가 서 있어 일곱 나팔을 받았더라
3.  ○또 다른 천사가 와서 제단 곁에 서서 금 향로를 가지고 많은 향을 받았으니 이는 모든 성도의 기도와 합하여 보좌 앞 금 제단에 드리고자 함이라
4.  향연이 성도의 기도와 함께 천사의 손으로부터 하나님 앞으로 올라가는지라
5.  천사가 향로를 가지고 제단의 불을 담아다가 땅에 쏟으매 우레와 음성과 번개와 지진이 나더라

나팔 소리

6.  ○일곱 나팔을 가진 일곱 천사가 나팔 불기를 준비하더라
7.  ○첫째 천사가 나팔을 부니 피 섞인 우박과 불이 나와서 땅에 쏟아지매 땅의 삼분의 일이 타 버리고 수목의 삼분의 일도 타 버리고 각종 푸른 풀도 타 버렸더라
8.  ○둘째 천사가 나팔을 부니 불 붙는 큰 산과 같은 것이 바다에 던져지매 바다의 삼분의 일이 피가 되고
9.  바다 가운데 생명 가진 피조물들의 삼분의 일이 죽고 배들의 삼분의 일이 깨지더라
10.  ○셋째 천사가 나팔을 부니 횃불 같이 타는 큰 별이 하늘에서 떨어져 강들의 삼분의 일과 여러 물샘에 떨어지니
11.  이 별 이름은 쓴 쑥이라 물의 삼분의 일이 쓴 쑥이 되매 그 물이 쓴물이 되므로 많은 사람이 죽더라
12.  ○넷째 천사가 나팔을 부니 해 삼분의 일과 달 삼분의 일과 별들의 삼분의 일이 타격을 받아 그 삼분의 일이 어두워지니 낮 삼분의 일은 비추임이 없고 밤도 그러하더라

13.  ○내가 또 보고 들으니 공중에 날아가는 독수리가 큰 소리로 이르되 땅에 사는 자들에게 화, 화, 화가 있으리니 이는 세 천사들이 불어야 할 나팔 소리가 남아 있음이로다 하더라